가수 예은이 내 집 마련에 성공했다.

11일 방송된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예은의 비혼 하우스가 공개됐다.

이날 예은은 "12년 만에 처음으로 내 집이 생겼다. 물론 반은 은행 거지만. 원래 집은 반 전세여서 월세가 계속 나가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집을 사야겠다는 계획이 없었는데 엄마가 돈을 모아야 하지 않겠냐고 하셔서 집을 알아봤다. 야외 공간이 중요하고, 음악 작업을 할 수 있는 조건을 만족시켜주는 곳이 있어 이사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예은의 비혼 하우스를 방문한 매니저는 "3층이 다 누나 거냐"고 물으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예은은 청담동에서의 소중했던 추억들을 떠올리며 "11년 전에 원더걸스로 데뷔를 하게 되면서 청담동에 살기 시작했고 그 뒤로는 숙소를 옮겨 다니면서 지냈는데 이제 원더걸스가 아닌 핫펠트로서의 인생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또 "삶의 새로운 단계에 접어든 기분이다. 너무나 나에게 익숙하고 일상적이었던 공간이 이제 내 공간이 아니라는 것이 시원 섭섭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