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을 앞둔 2029년 설정 호기심 자극

사진=영화 '인랑' 제작사 제공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자 강동원·한효주·정우성·김무열·한예리·최민호 등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인랑'이 티저 포스터 공개 이후,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포스터 속,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었던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한 비주얼은 늘 새로운 장르 영화의 재미 속으로 한국 관객을 초대해 온 김지운 감독이 그려낼 '인랑'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단 한번도 장르 반복 없이, 장르 고유의 문법을 비틀어 자신만의 새로운 스타일과 재미를 담은 영화를 통해 관객을 특정 장르의 신세계로 초대했던 김지운 감독. 그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인랑'으로 돌아온다

SF 애니메이션의 고전인 원작 '인랑'이 2차 대전 패전 후의 암울한 가상의 과거를 다룬 것과 확연히 달리 혼돈의 근 미래로 눈을 돌린 김지운 감독. 그는 SF 장르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다루는 장르라고 정의하며 수 많은 SF영화들이 암울한 미래를 그려온 이유 또한 장르의 본질에서 찾았다. '인랑'의 근 미래는 강대국들의 대립 한가운데 처한 남북한이 자존을 위해 통일을 전격 선포한다는 가장 한국적인 설정에서 시작된다. 강대국들의 무역봉쇄, 원유 수입제한 등의 경제 제재로 민생이 불안해지자, 반정부 테러단체가 활약하고, 이에 맞선 경찰조직인 ‘특기대’가 새로운 권력기관으로 등장한다.
이에 입지가 좁아질 것을 두려워한 정보기관인 ‘공안부’까지 맞물려, 세 세력 사이 숨막히는 대결과 암투가 벌어지는 '인랑'의 세계는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간이 아닌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혼돈의 시대다. 곳곳에 테러가 벌어지고, 권력기관들끼리도 서로를 공격하는 극도의 불안 속에서 '인랑'의 인물들은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불안한 삶을 이어가야 하는 것이다.

베일에 싸여있던 영화의 실체를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인랑'이 CGV 유투브를 통해 런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누군가를 향해 총기를 겨누고 있는 섹트 대원들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어둠 속, 붉은 눈동자와 함께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특기대원들의 모습은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짧은 영상만으로도 묵직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인랑'은 6월 15일(금) 오전 10시 CGV 페이스북을 통해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 관객들에게 새롭고 강렬한 비주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랑'은 오는 7월 말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영화 '인랑' 제작사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