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머슬카의 상징인 포드 머스탱은 지난 1965년 등장 이후 50년이 넘는 세월동안 세계시장에서 900만 대 이상 팔렸다. 수많은 영화에 등장했으며 TV와 게임 등 매스미디어의 단골 소재가 되기도 했다. 차명은 2차 세계대전 당시 'P-51 머스탱' 전투기에서 가져왔으나 '머스탱(Mustang)'이 본래 미국산 야생마의 이름이라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국내에 머스탱이 선보인 건 4세대부터다. 그 동안 고성능 GT 버전은 출시하지 않아 반쪽짜리 머슬카라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지난 2015년 6세대 머스탱 라인업에 GT를 추가하면서 비로소 국내 소비자들이 '아메리칸 핫로드'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이후 올해 4월 6세대 부분변경을 거친 신형이 나왔다. 다양한 편의품목을 추가하고 기존 6단인 자동변속기를 10단으로 바꾼 게 가장 큰 변화다. 새 차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경험했다.


6세대 머스탱은 5세대와 비교해 너비를 35㎜ 늘리고 높이는 30㎜ 낮춰 근육질 몸매를 더욱 부각시켰다. 넓어진 어깨와 낮아진 자세로 스포츠카의 정체성이 더욱 확실해진 것. 이번 신형은 여기에 더해 엔진룸 공간을 최적화시켜 후드와 그릴의 높이를 낮췄다. 역동성에 안정감까지 갖춘 셈이다. 직선을 강조한 라디에이터 그릴 중앙의 '질주하는 말' 모양의 엠블럼이 한눈에 들어온다. 후면에 새로 장착한 리어-윙 스포일러도 신형의 변화다.


머스탱은 그 동안 화려한 외관과 대조적으로 단순한 실내 디자인 및 부족한 편의품목 등을 지적받았지만 6세대는 실내 디자인에 공을 들인 흔적이 역력하다. 대시보드는 항공기 조종석을 연상시킨다. 특히 센터페시아 아래에 위치한 비상등 및 주행 모드, 스티어링 휠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토글 스위치에 자꾸만 손이 간다.



시승은 0→100㎞/h 가속성능 체험, 서킷 주행, 슬라럼 순서로 이뤄졌다. 시승차는 2.3ℓ 에코부스트와 5.0ℓ GT가 모두 준비됐다. 먼저 시속 100㎞ 가속성능 체험이다. 2.3ℓ 에코부스트는 4기통 싱글터보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성능은 최고 291마력, 최대 44.9㎏·m다. 미국 기준 0→100㎞/h 가속성능은 5.3초다. 진행요원의 출발신호와 함께 가속 페달을 있는 힘껏 밟았다. 실제 정확한 시간을 재진 않았지만 짧은 직선코스에서 속도를 단숨에 올리는 게 다소 힘이 부쳤다.

V8 엔진의 5.0ℓ GT는 최고 446마력, 최대 54.1㎏·m의 힘을 발휘한다. 미국 기준 시속 100㎞까지 가속시간은 4초 이하다. 마력과 토크에서 차이가 나는 만큼 2.4ℓ 에코부스트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초반 가속이 인상적이다. 가속 페달 반응성이 무척 뛰어나 살짝만 힘을 줘도 무섭게 앞으로 치고 나간다.


서킷 주행 순서. 콘보이 차의 리드가 과격하지 않은 탓인지 모르겠지만 2.3ℓ로도 현역 카레이서가 모는 선두차를 따라가는 데 큰 무리가 없다. 서킷 주행임을 감안해 주행모드를 스포츠플러스로 설정했다. 스티어링 휠이 스로틀 반응에 민감해지며 변속시점이 일반 모드보다 빨라 더욱 역동적인 주행을 가능케 한다. 스티어링 휠의 반응은 묵직하다. 덕분에 고속 코너링 컨트롤도 안정적이며 동시에 면밀한 핸들링을 할 수 있다.

다음은 5.0ℓ에 올라 트랙 모드를 선택했다. 전자제어안전장치를 해제한 탓에 고삐 풀린 말처럼 까다로워지며 성격은 더욱 거칠어진다. 폭발적인 가속을 느끼기 위해 직선코스에 집중했다. 시속 200㎞까지 도달하는 데 그리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직선코스 끝무렵 변속은 8단까지 전환된 상태였다. 기존 6단 대비 변속이 신속하게 이뤄지며 저속에서도 변속 응답성이 좋아진 느낌이다. 묵직하고 진득할 것 같았던 머슬카에 대한 선입견과 달리 서킷을 도는 내내 경쾌한 인상을 받았다.


짐카나 체험은 2.3ℓ 에코부스트로만 진행했다. 1,6t에 달하는 차체 무게와 4.8m에 달하는 길이이지만 라바콘 사이의 코스를 이리저리 빠져나가며 주행하는 게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 해치백이나 소형차와 비교해 코스를 공략하는 데 불리한 차제임에도 날카로운 주행을 온전히 받아내는 느낌이 꽤나 인상적이다.


머스탱은 가성비 좋은 수입 스포츠카로 정평나 있다.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디자인, 이를 뒷받침하는 성능 덕분이다. 짧은 서킷 체험이었지만 대중성에 초점을 맞춘 스포츠카인 만큼 독일 스포츠카와는 또 다른 맛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10단 자동변속기가 주는 일상주행의 효율성도 장점이다.

판매가격은 2.3ℓ 에코부스트 4,800만~5,380만 원, 5.0ℓ GT 6,440만~6,940만 원이다.

인제=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폭스바겐 티구안, 생산 일시 중단…국내 영향은?
▶ [부산]수입사 못지않은 병행수입업체 'RV모터스' 주목
▶ [하이빔]한국 자동차산업, 위기인가 아닌가
▶ 쉐보레, '4분기 예정' 2019 말리부는 어떤 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