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풋함과 베테랑의 품격 모두 갖춘 10년차 아이돌 샤이니
지난 10년보다 다가올 미래 바라보는 음악적 고집 여전해

대중들이 갖고 있는 샤이니의 이미지는 소년미를 내뿜으며 언제나 동생일 것만 같은 느낌이 있다. 그들의 데뷔곡인 '누난 너무 예뻐'의 대성공이 그런 이미지를 심었기때문이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만난 샤이니는 마냥 미소년의 모습이 아니었다.
그들의 정규 6집 두 번째 앨범 'The Story of Light' EP.2('더 스토리 오브 라이트' 에피소드.2) 음감회 겸 기자간담회에서 마주한 샤이니의 지난 10년과 미래를 짚어봤다.

▲샤이니의 시선이 향하는 곳은? 과거의 영광 아닌 미래의 도전

지난 2008년 '누난 너무 예뻐'로 데뷔한 샤이니는 당시로서는 생소했던 '컨템포러리 뮤직'이라는 장르를 들고 나와 대중들을 낯설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런 낯선 느낌은 어느새 샤이니만의 장르가 됐고 문화계에 서서히 영향을 끼치지 시작했다.

샤이니의 리더인 온유는 "쉴새없이 달려왔다. 사실 막상 잘 느끼지 못했다. 주변에 있는 선배님들과 후배들이 축하를 해줘서 '벌써 10년이 됐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지난 10년간 멤버들과 실력을 잘 쌓아왔다. 아직 함께할 시간들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개인으로서, 또한 샤이니 멤버로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지난 10년을 돌아봤다.

민호는 "나도 주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데뷔 10년차를 느끼게 됐다. 하지만 아직 갈길이 멀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그리고 팬들과 가까워지는 시간도 많아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전 회사와 재계약을 했다. 이수만 선생님께서 '이제 시작'이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10년 동안 해오면서 많은 걸 경험했는데 그런 것들을 토대로 앞으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시간이 생긴 것 같아 기쁘다"라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태민 역시 "지난 10년을 생각해보면 샤이니라는 이름에 대해 자부심이 컸다. 샤이니 멤버들끼리 그 누구보다 서로 너무나 잘 알고 있고, 또 그런 모습들을 대중에게 자랑스럽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키는 "이번 앨범을 통해 샤이니가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다는 걸, 잘 버텨왔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들기도 했다.

샤이니 멤버들의 말을 되짚어 보면 그들은 자신들이 지나온 10년이라는 시간을 잘 실감하지 못했다. 이제 데뷔하는 신인아이돌들의 롤모델이 된 지금도 샤이니의 시선은 지난 10년의 영광보다 다가올 미래에 맞춰져 있는 듯 했다.

▲"새로운 트렌드 제시할 수 있는 팀 꿈꿔"

샤이니는 이번 정규 6집 앨범을 들고 나오면서 세 번에 걸쳐 컴백무대를 예고했다. 앞서 선보인 '데리러 가' 이외에도 두 번의 컴백 무대가 남아있는 것이다. 다른 아티스트들에게서 볼 수 없는 특별한 방식으로 이번 앨범을 선보이는 이유에 대해서 키는 "준비를 오래했다. 외부에서 보는 이미지의 샤이니, 우리 스스로가 보는 샤이니, 또 EP 1, 2와는 또 다른 느낌을 담은 다음 컴백 앨범까지…한꺼번에 담기엔 아쉬웠다. 3번에 걸쳐 앨범을 내는 이유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온유도 "앨범에 욕심이 있었다. 많은 곡을 보여드리자고 결심했고 그 과정에서 타이틀 곡을 딱 하나로 정할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샤이니는 정규 6집을 각기 다른 신곡 5곡을 채워 총 3개의 앨범으로 구성했다. 지난 5월 공개된 '데리러 가'에 이어, 'I Want You', '네가 남겨둔 말'로 릴레이 신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11일 오후 6시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샤이니 정규 6집 두 번째 앨범에는 타이틀 곡 'I Want You'를 비롯, 'Chemistry', 'Electric', 'Drive', '독감(Who Waits For Love)' 등 신곡 5곡이 수록돼 팬들의 다양한 음악적 요구를 채워주기 위한 샤이니의 음악적 고집을 엿볼 수 있다.

눈여겨 볼 점은 이번 앨범에 미국 출신 프로덕션팀 마즈뮤직(MZMC)과 떠오르는 신예 아티스트 바지(Bazzi),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라이스 앤 피스(Rice n' Peas), SM 대표 프로듀서 유영진, 작곡가 겸 프로듀서 신혁, 히트 작곡가 디즈(DEEZ), 유명 래퍼 딥플로우(Deepflow), 인기 작사가 서지음 등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이 함께 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는 점이다.

이번 앨범에 특히 공을 더 들였다고 말한 민호는 "샤이니 색을 음악적으로 정의하기보다는 그냥 샤이니색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우리들의 음악이 고유명사가 됐으면 좋겠다. 한 가지 색이 아니라 여러 색을 내며 많은 분들이 우리에게 빛을 주시면 더 다양한 색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할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팬들에게 더 다가가려는 마음

샤이니는 이번 앨범 활동을 하면서 다양한 방송활동을 예고했다. 이미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간 그들은 tvN '인생술집', JTBC '아는 형님' 또한 음악방송까지 활발한 방송활동이 예고했다.

민호는 "예능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조금이라도 더 대중과 가까워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사실 조금은 편해진 것 같기도 하다. 저희의 무대 위에서 모습뿐만 아니라 멤버들 각자의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는 시간이 된 것 같아서 예능이 전처럼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을 묻는 질문에 태민은 "샤이니 멤버들과 리얼리티를 하고 싶다. '우리 이렇게 지낸다'라며 팬들이 궁금해하는 것을 해소해주고 싶었다"고 말했으며 키는 "(잠시 머뭇거리다) 요즘에 워낙 다양한 방송촬영을 했다. 팬분들을 만날 수 있다면 어느 것이라도 좋다"고 말했다.

10년차 아이돌인 샤이니에게 예능활동은 이제 필수사항이 아닌 선택사항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샤이니는 오히려 종현의 죽음 이후 "우리들 잘 지내고 있어요, 걱정말아요"라고 말하려는 듯 밝고 평소와 같은 모습을 방송에 보여주고 싶어했다. 그들의 적극성은 데뷔 10년차의 아이돌이라기보다 이제 막 데뷔한 신인같은 절실함을 느끼게 했다.

이날 샤이니는 최근 멤버 전원이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마쳤다고 깜짝 고백하기도 했다. 물론 재계약 과정의 속사정을 다 알 수는 없겠지만 여느 아이돌 그룹과는 달리 그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하지 않은 것은 SM엔터테인먼트가 그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지난 10년간 SM엔터테인먼트의 동생 아이돌 같은 느낌을 줬던 샤이니는 이날 음감회에서 가요계의 맏형같은 느낌을 줬다. 가요계에서 나름의 책임감을 느끼고 "아이돌의 미래는 이런 것이다"라는 걸 보여주려는 듯 그들은 성실했고 절박했으며 여전히 새로웠다. 샤이니의 다음 10년이 더 기대가 되는 이유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