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경기 성남시 분당 일대에서 최대 규모 리모델링 사업을 벌이고 있는 정자동 ‘느티마을공무원3·4단지’가 포스코건설과 리모델링 시공자 협상에 나선다. 오는 30일 조합원 총회에서 시공자 선정 여부가 결정된다.

1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느티마을3·4단지는 지난달 말 리모델링 조합 대의원회에서 포스코건설을 리모델링 시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하기로 했다. 지난 2월과 4월 두 차례 열린 일반경쟁입찰에서 포스코건설만 단독 응찰해 유찰된 이후 수의계약 방식 계약으로 전환했다. 두 단지는 단일 시공사 선정을 검토하고 있다. 한 시공사에 리모델링을 맡기면 총 2031가구 규모 대단지로 거듭난다.

느티마을3·4단지는 각각 1994년 입주했다. 성남시에서 지원하는 리모델링 시범단지로 선정돼 지난해 리모델링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두 단지는 설계사무소·행정용역업체를 공동으로 계약하는 등 함께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다.
느티마을3단지는 3만7644㎡ 부지에 지상 25층, 12개 동, 770가구로 구성돼 있다. 리모델링으로 107가구를 늘려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느티마을4단지는 4만6612㎡ 부지에 최고 25층, 16개 동, 1006가구가 들어서 있다.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1154가구 규모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이 중 148가구는 일반분양분으로 나올 예정이다. 두 단지 모두 노후 승강기·배관 등을 교체하고 주차장도 확충한다. 리모델링 완공 시기는 2021년으로 예정돼 있다.

이 단지는 분당 알짜 입지에 있다. 분당선·신분당선 정자역이 도보 10분 이내 거리여서 판교·서울 강남권 등으로의 접근성이 좋다. 단지 인근에는 탄천이 흐른다. 정자역 카페거리 등 생활 인프라 시설이 풍부하다.

두 단지가 시공사를 선정하면 성남시 리모델링 1차 시범단지 5곳 모두가 리모델링 시공사를 정하게 된다. 정자동 ‘한솔주공5단지’는 포스코건설·쌍용건설 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구미동 ‘무지개마을 4단지’, 야탑동 ‘매화마을 1단지’는 포스코건설을 시공사로 선택했다. 포스코건설이 느티마을3·4단지도 수주할 경우 성남시 일대 리모델링 1차 시범단지 단지 모든 곳에서 리모델링 시공에 참여하게 된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