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월 전국 26만여 가구
입주 물량이 증가하면서 지방을 중심으로 전세시장 안정화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일부 지역에서는 전·월세 계약 만료 물량까지 풍부해 전세시장이 더 약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11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올해 6~8월 아파트 입주 물량은 10만9039가구, 아파트 전·월세 계약만료 추정 물량은 15만5977건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전·월세 추정 물량은 2년 전인 2016년 6~8월 계약건이 기준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전국 입주 물량의 절반 이상이 몰렸다. 총 5만834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경기는 4만9098가구로 전국 입주 물량의 45%를 차지했다. 경기 용인시는 1만1621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 전국 시·군·구 중 최대치를 냈다. 경남에선 8200가구, 서울에선 7148가구가 입주한다.

전·월세 계약만료 추정 물량은 경기(5만675건)가 가장 많았다. 서울(3만8089건), 인천(3만8089건), 부산(8240건), 경남(6396건) 등이 뒤를 따랐다. 아파트 전·월세 계약만료건 대비 입주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세종시로 입주 물량(3428가구)이 전·월세 계약만료건(1398가구)보다 2.45배 많았다. 충북(1.87배), 경북(1.42배), 경남(1.28배), 강원(1.19배), 제주(1.02배)가 전·월세 계약만료보다 입주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