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딩고 뮤직’을 서비스하는 모바일 방송국 메이크어스에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메이크어스는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서 채널을 운영하며 음악, 음식, 여행, 뷰티 등 다양한 주제의 모바일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작년 기준 메이크어스의 페이스북·유튜브·인스타그램 구독자는 3360만 명, 포스팅 조회 수는 37억 회에 달했다.

이 회사가 운영하는 음악채널인 딩고 뮤직은 세로가 긴 화면으로 이뤄진 모바일 특화 뮤직비디오를 선보여 인기를 얻고 있다. SK텔레콤이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인 새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SK텔레콤은 지난 1월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연예기획사들과 음악사업 협약을 맺고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아티스트들이 모바일 환경에서 팬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을 함께 모색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