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팅 업체에 의뢰해 논란
오늘 사내·외 후보 중 5명 압축
14~15일 1차 면접 후 2명 추려

재계 6위(자산 규모 기준)인 포스코의 차기 회장 선정 작업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공정성 훼손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포스코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은 12일 5차 회의를 열고 18명의 사내·외 회장 후보를 5명으로 압축해 CEO후보추천위원회에 제안한다. 사외이사 7명이 참여하는 추천위원회는 이들을 대상으로 오는 14~15일 1차 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천위원회는 이어 22일께 최종 압축된 2명의 후보를 상대로 2차 면접을 거쳐 차기 회장 단일 후보를 가린다. 선출된 1인 후보는 이달 말 열리는 이사회와 7월 주주총회 인준을 통해 새 포스코 회장으로 취임한다.
CEO 승계 카운슬의 후보 확정을 하루 앞두고 ‘내정설’ 등 의혹도 일고 있다. 승계 카운슬이 헤드헌팅업계에 “전직 포스코 임원을 포함한 외부 후보를 추가로 추천해 달라”고 의뢰했기 때문이다. 청와대 등 정권 핵심부가 미는 후보가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승계 카운슬은 이미 지난 5일 외부 추천 후보 8명을 확정했다.

회장 후보군 경쟁에선 서울대 금속공학과 출신으로 광양제철소장 등을 지낸 김준식 전 사장(64)이 부상하고 있다. 현직 중엔 장인화 포스코 사장(63)과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60)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구자영 전 SK이노베이션 부회장(71)과 황은연 전 포스코 인재창조원장(60) 등도 후보로 꼽힌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미국발(發) 보호무역주의로 세계 각국이 무역 규제에 나서면서 포스코의 수출 여건이 날로 악화되고 있다”며 “정치권의 외압 없이 포스코의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철강 전문가’가 CEO를 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