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오찬서 기대감 드러내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회담에 대해 "매우 흥미롭고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싱가포르 대통령궁인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오찬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내일 아주 흥미로운 회담을 하게 된다. 아주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무대를 마련해준 싱가포르 정부에 대해서도 "여러분이 보여준 환대와 전문성, 우정에 감사드린다"고 표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