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부터 하남 소재 대형 마트서 목격담 전해져

사진=연합뉴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서울 옥수동에서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남에는 김민희의 부모님이 살고 있는 곳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11일 한 매체에 따르면 홍상수는 그동안 월세로 살았던 옥수동 고급아파트에서 올해 초 하남으로 거쳐를 옮겼다고 보도했다.
홍상수는 지난 2016년 아내와 살던 집에서 서울 강남의 아파트에서 나와 2017년 옥수동의 고급 아파트에서 월세로 지내왔다. 이후 올해 초 하남의 대형 마트에서 두 사람이 함께 있는 것을 봤다는 글이 온라인에 올라오기도 했다.

앞서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 사이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올해 초 결별설이 불거지기도 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홍상수는 2016년 11월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청구, 지금까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