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보다 0.17%p 올라…가계대출 연체율은 안정적 수준

성동조선해양의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 여파로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4월에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4월 말 0.59%로 3월 말보다 0.17%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0.05%포인트 올랐다.

올해 4월 연체율의 전월 대비 상승폭은 2015년(0.07%포인트), 2016년(0.01%포인트), 2017년(0.03%포인트) 등 예년 수준과 비교하면 매우 높다.

이는 1분기 말 연체채권 정리 효과가 소멸한 것에 더해 기업대출에서 거액의 신규 연체가 발생한 탓이라고 금감원은 전했다.

3월 22일 성동조선이 법정관리 개시를 신청하면서 신규 연체채권이 2조2천억원 발생, 연체채권 잔액이 2조7천억원 증가한 것이다.

그러면서 기업대출 연체율은 3월 말 0.56%에서 4월 말 0.86%로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0.10%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성동조선이 포함된 대기업대출의 연체율이 0.45%에서 1.76%로 1.31%포인트 뛰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9%에서 0.64%로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를 기록했다.

3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0.01%포인트 하락해 안정적 수준을 유지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9%로 전월 대비 0.01%포인트 상승, 전년 동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6%로 전월 대비 0.06%포인트 상승, 전년 동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 연체 발생 추이 등을 계속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