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굴기 판매부터 직접 채굴까지 뛰어들어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가상화폐(암호화폐) 채굴(마이닝) 사업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암호화폐 채굴은 블록체인에서 매 시간 블록이 생성될 때 그에 맞는 해시값을 찾고 보상으로 일정량의 암호화폐를 받는 작업을 의미한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일본 IT기업 GMO인터넷은 채굴기를 개발해 지난 6일 개인과 기업에게 판매하기 시작했다. 7nm(나노미터) 공정 기반 반도체를 사용해 소비전력이 낮고 채굴 성능은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대당 가격은 1999달러(약 214만원)로 책정됐다

일본 콘텐츠 기업 ‘DMM.com(디지털 미디어 마트)’은 올해 2월 이시카와(石川)현에 전용시설을 만들고 암호화폐 채굴에 직접 뛰어들었다. 금융 대기업 SBI홀딩스는 채굴뿐 아니라 은행 기반 암호화폐 거래소까지 설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