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민주당이 나서 이재명 후보 사퇴시켜야"


경기도지사 후보초정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지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의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11일 "김부선씨의 증언으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졌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경기지사 선거는 무효다"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 상태에서는 선거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선거부정이며 현행범이다. 이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즉각 선관위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KBS 9시 뉴스 캡처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그동안 국민을 속인 것에 대해 김부선씨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 그가 만에 하나 당선된다한들 이미 경기도정을 이끌어 갈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나서야 한다. 즉각 진상을 규명하고 공천을 취소하고 후보를 사퇴시켜야 한다. 그것이 이재명 후보가 입만 열면 말하는 촛불정신이고 적폐청산이며 공정사회"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부선은 KBS 9시 뉴스와의 방송 인터뷰에서 "이게 거짓이면 저는 천벌 받을 거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제가 살아있는 증인이다"라고 말했으며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후보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