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근황 "지인들과 문자도 보내며 건강 찾아가는 중"

추자현 근황

배우 추자현이 첫 아들을 출산 후 의식불명설에 휩싸인 가운데 직접 근황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추자현 측은 "추자현씨 역시 기사 보도에 대해 알고 있다. 걱정하는 팬들과 지인들을 위해 간단한 안부인사를 SNS를 통해 직접 올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몸이 완전히 회복된 것도 아닌 데다 억측 기사들이 무분별하게 쏟아져 시기를 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퇴원 시기에 대해서는 “자세한 병명과 원인은 검진 중에 있다. 퇴원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상태가 좋아지고 있지만, 당분간 병원에서 건강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추자현은 지난 1일 첫 아들을 출산했고 4일 밤 경련 증상으로 입원했다. 입원 당시 폐 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실에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의식불명 상태는 아니었다는 게 소속사의 설명이다. 현재는 일반병동으로 옮겨 회복 중이며 주변 지인들과 문자도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평소에도 SNS를 통해 근황을 종종 전해온 이들이기에 대중은 이들이 직접 SNS에 현재 상태를 밝히길 기다리는 중이다. 하루빨리 회복된 모습으로 근황을 전하는 추자현의 모습을 볼 수 있길 모두가 바라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