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억弗 주식 주고 인수 합의
SW개발자 2400만명이 사용
8000만개의 소스코드 보유

"개발 툴 분야 MS영향력 확대"
특정인만 쓰는 저장소 유료화
보안성 강화…유지·보수 지원
아마존 웹서비스 대항마 부상

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깃허브를 인수한 마이크로소프트(MS) 본사 전경. /한경DB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Github)를 인수했다. MS는 지난 4일 “75억달러 상당의 MS 주식을 지급하고 깃허브를 인수하는 데 합의했으며 올해 말께 인수 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08년 설립된 깃허브는 세계 유명 정보기술(IT) 업체의 개발자들이 일상적으로 쓰고 있어 ‘개발자들의 놀이터’ ‘프로그래머들의 페이스북’ 같은 수식어로 불린다. 2400만 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사용 중이며 8000만 개에 달하는 소스코드를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깃허브에서 자신이 짠 코드를 저장하거나 다른 개발자들과 공유할 수 있다. 공개된 개발코드를 놓고 여러 이용자가 아이디어를 덧붙여가며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협업이 이뤄진다.

깃허브의 수익 모델은 프라이빗(private) 저장소다. 전체 사용자에게 공개되지 않고 특정한 몇 사람만 접근해 코드를 공유하는 기능을 유료화했다. 보안성을 높이고 깃허브 안에서 유지·보수까지 할 수 있는 기업용 깃허브도 제공하고 있다. 기업들이 지급한 구독료는 지난해 2억달러 안팎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깃허브는 지난해까지 주식시장 상장을 고려하는 등 독립경영 체제를 유지할 방침이었으나 새로운 최고경영자(CEO) 영입 등에 실패하면서 MS와 협상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깃허브는 2015년 2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받은 적이 있다. 다만 2016년 3분기 기준 6600만달러의 손실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흑자기조 마련에는 어려움을 겪어왔다.
과거 폐쇄적 운영체제(OS)인 윈도를 기반으로 급성장한 MS는 최근에는 오픈소스 생태계에서의 주도권 확보에 관심을 보여왔다. 이번 협상은 사티아 나델라 MS CEO가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깃허브를 인수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협상에 공을 들였다. CNBC는 인수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MS는 깃허브와 공동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에만 3500만달러 투자를 고려했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깃허브 인수로 개발툴 분야에서 MS 영향력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IT업계 관계자는 “모바일과 클라우드 부문에서 경쟁사보다 뒤처졌던 MS가 글로벌 개발자들의 기술 트렌드를 미리 파악해 사업에 활용하면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S가 깃허브 인수를 계기로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강력한 대항마로 떠오를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MS는 ‘애저(Azure)’라는 이름의 웹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깃허브가 통합된다면 MS 사용자들은 클라우드 서비스와 깃허브의 툴을 한 번에 이용할 수 있게 돼 편의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점에서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대명사 격인 깃허브가 특정 기업의 소유가 되면 오픈소스 특유의 ‘공유정신’과 ‘자유로움’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클라우드 컴퓨팅 비즈니스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MS에 깃허브는 적합한 인수 대상”이라며 “MS 애저와 AWS 간 격차를 좁히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스타트업·인터넷·게임업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