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부선의 딸 이미소가 자신의 어머니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스캔들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미소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부선과 이재명 후보가 함께 촬영한 사진은 있었으나 자신의 손으로 폐기했다고 고백했다. 먼저 이미소는 처음부터 침묵을 바라왔기에 이 같은 결정은 쉽지 않았다면서 운을 뗐다.

그는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고,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한다”며 “그 후 졸업 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 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 했고 약속을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의 과정 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후보, 김부선, 김부선 딸 이미소 /사진=연합뉴스, 한경DB, 인스타그램

이미소는 "세상 사람들 중 이번 선거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냥 엄마를 허언증 환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증거라고 하는 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위해서 제시해야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 받은 사실을 증명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시끄러운 걸 싫어한다. 제 탄생자체가 구설수였기 때문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랐다”면서도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배우라는 직업을 하게 되었고 무명배우이지만 누구의 딸이 아닌 배우 이미소 라는 이름을 갖고자 노력했고, 그 환경과 그런 제 성향에서 상처받지 않고 망가지지 않으며 예쁘게 살고자 늘 제 자신을 탐구하는 사람이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또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엄마가 싫었고 그래서 저는 여지껏 어떤 일이든(옳은 일이여도) 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다”며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 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 씨와 이 후보의 스캔들은 지난 5월 말 TV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마지막으로 이미소는 자신이 상처 받은 만큼 상처 받았을 이재명 후보의 가족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미소에 대한 보도가 확산되자 네티즌들은 "딸이 어렵고 힘든 상황인데도 의연하다. 딸을 보니 김부선에 신뢰가 간다", "진실성이 느껴지는 글", "이재명의 뻔뻔한 주장에 김부선 딸이 깔끔하게 한방을 먹인 것",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김부선과 이재명 후보가 2007년 12월부터 2009년 5월까지 15개월 동안 밀회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8일 사전투표 현장에서 투표 후 "제 옆엔 아내가 있다"며 "분명히 말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스캔들에 대해 일축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