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어트 마르키스 시카고’에 ‘LG 올레드 호텔 TV’ 45대 납품

LG전자가 최근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메리어트 마르키스 시카고' 호텔에 'LG 올레드 호텔 TV' 45대를 스위트룸 등 시설에 설치했다. 사진은 'LG 올레드 호텔 TV'가 객실에 설치된 모습.

LG전자(82,300300 +0.37%)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신축 호텔 ‘메리어트 마르키스 시카고(Marriott Marquis Chicago)’ 스위트룸 등 객실과 부대시설에 ‘LG 올레드 호텔 TV’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납품 규모는 55인치 및 65인치 올레드 TV 총 45대다.

메리어트 마르키스 시카고는 40층 높이 건물로 군더더기 없는 현대적 감각의 프리미엄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이번 LG 올레드 호텔 TV 설치로 더욱 고급스럽고 깔끔한 이미지를 갖추게 됐다. 이로써 LG전자는 메리어트 마르키스 시카고에 기존 설치한 LCD TV를 포함해 총 1300대의 호텔 TV를 납품했다.

세계 각지에서 방문하는 투숙객들은 올레드 TV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뛰어난 화질과 얇고 세련된 디자인을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깔끔한 객실 인테리어와 LG 올레드 호텔 TV가 조화를 이뤄 투숙객들이 한 단계 높은 품격을 느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호텔 관리자를 위한 편리한 관리 솔루션을 탑재했다. 호텔 관리자는 ‘프로 센트릭(Pro:Centric)’ 솔루션을 이용해 투숙객이 객실에 들어서면 자동으로 TV 화면에 띄울 웰컴 메시지, 시설 안내, 관광 정보 등 콘텐츠를 쉽게 편집할 수 있다.
‘프로 이디엄(Pro:Idiom)’ 솔루션은 유료 콘텐츠를 복사 혹은 배포할 수 없도록 보안을 지켜주며, 유료 콘텐츠 시청 비용을 지불한 투숙객들만 해당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한다.

이 제품은 LG전자 스마트 TV 플랫폼인 웹OS도 탑재했다. 고객들은 객실에서 콘텐츠 감상, 정보 검색 등 서비스를 빠르고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 화면을 만들어 낼 수 있다. 현존하는 TV 중 가장 자연색에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또 시야각 성능이 뛰어나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이 뛰어난 화질을 보여준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올레드 TV만이 구현할 수 있는 화질 및 디자인에 편리한 관리 솔루션까지 더한 LG 올레드 호텔 TV로 B2B 시장에서도 돌풍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