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패닉 상태에 빠져 있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인다.

수목극 강자로 급부상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지난 1-2화 방송에서 이영준은 돌연 퇴사를 선언한 김미소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초고속 프로포즈부터 연애까지 제안하는 밀당을 시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그 가운데 ‘나르시시스트 유망주’ 이영준과 ‘병아리 비서’ 김미소의 9년 전 첫만남부터 미국 지사에서 함께 근무하던 입사 초기 모습, 이영준의 넥타이를 김미소가 매주게 된 사연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영준과 김미소의 9년 전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포착됐다. 항상 당당하고 자신만만했던 이영준이 충격을 받은 듯 불안에 떨고 있는 것.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고는 그 자리에 못 박힌 듯 좀처럼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

멀리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김미소는 깜짝 놀란 듯 우두커니 서 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상사 이영준의 의외의 모습에 당황하며 어쩔 줄 모르고 있다. 특히 아직 앳된 신입비서로서 패닉에 빠진 이영준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라 그저 두 손을 붙잡고 안절부절하고 있는 상황. 이에 대체 이영준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진은 “극중 이영준과 김미소가 부회장-비서로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기까지 이들에게 9년 간의 시간이 있었다. 이들 사이에 켜켜이 쌓아왔던 9년 간의 서사가 조금씩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50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