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담판' 준비는 마쳤다
북미정상 모두 싱가포르 도착
북미, 정상회담 D-1 싱가포르서 실무회담

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차 싱가포르 도착 (싱가포르 AP=연합뉴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차례로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이용해 10일 오후 8시22분께(한국시간 오후 9시22분)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했으며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중국 국제항공(에어차이나) 항공기를 이용해 오후 2시36분께(현지시간·한국시간 3시36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회담을 열어 합의문 초안 작성을 위한 막판 조율에 나선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 김 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이날 싱가포르에서 오전 10시 실무회담을 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실무회담 장소는 리츠칼튼 호텔이다.

평양 출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두 사람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실상의 마지막 회동이 될 이번 자리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문구,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 측은 북한이 수용을 거부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합의문에 명시하길 요구하는 가운데, 김 대사와 최 부상은 막판까지 비핵화의 표현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정상들은 오는 12일 비핵와 체제보장의 맞교환을 둘러싼 이른바 '세기의 빅딜'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