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107,0003,500 3.38%)은 생크림 디저트 '생크림파이'가 출시 두 달 만에 낱개 기준 누적판매량 110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맛본 셈으로 매출액으로는 27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생크림파이는 국내 양산형 파이 최초로 생크림을 3.1%(오리지널 기준) 넣은 프리미엄 디저트다. 영국산 생크림과 리얼 초콜릿 등 엄선된 재료를 사용했다.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식감과 진한 초콜릿의 조화가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최근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소비) 트렌드로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늘며 생크림파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 “냉장고에 넣었다 먹으면 꿀맛”, “앙증맞은 모양에 퀄리티까지 좋아 마카롱이 연상된다” 등 다양한 구매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생크림파이는 지난 2007년 개발을 시작했으나 기술적 한계로 중단했다. 이후 연구개발 역량을 꾸준히 키워 지난해 재개발에 성공해 올해 선보이게 됐다. 1000회 이상의 테스트를 거쳐 사르르 녹는 부드러운 생크림 식감을 극대화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생크림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선보인 생크림파이가 출시 초기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며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연구개발 노하우와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