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11일 미국 중앙은행(Fed)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전망이지만 이로 인해 신흥국 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이달 12~13일 열리는 미 FOMC 회의 결과가 우리 시간으로 14일 새벽 3시 발표되며 30분 후 제롬 파월 Fed 의장의 기자회견이 시작된다"며 "6월 FOMC 회의에서 연방기금금리 0.25%포인트 인상은 기정사실이고, 관심은 Fed가 제시하는 금리인상 경로인 점도표와 파월 Fed 의장의 기자회견에서의 하반기 추가 금리인상횟수 제시 방향성"이라고 밝혔다.

이번 6월 FOMC 회의 점도표에서는 연내 네 차례 인상을 전망하는 Fed 위원의 수가 더 많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이 팀장은 전망했다. 경제와 인플레이션 압력 측면에서 금리인상횟수가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3월 FOMC 회의 점도표에서는 연내 세 차례 인상과 네 차례 인상 전망이 8대 7로 결정된 바 있다.
이 팀장은 "6월 FOMC 회의에서 연내 금리인상횟수가 4차례로 상향되더라도 파월 Fed의장으로서는 여전히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가 유지된다는 시각을 고수할 가능성이 높다"며 "2018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2.7%로 유지되겠지만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전망이 1.9%에서 상향 조정될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국 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은 낮다고 예상했다.

그는 "6월 회의에서 하반기 금리인상횟수가 두 차례로 확대된다면 미 달러화 강세 및 장기 시장금리 상승을 통해 신흥국 통화가치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글로벌 경기확장세가 유효하다는 점에서 신흥국 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