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세계 1위 드론(무인항공기) 제조사인 중국 DJI와 손잡고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드론 촬영 영상을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 8일 업무협약을 맺은 최낙훈 SK텔레콤 IoT사업지원그룹장(왼쪽)과 얀 가스파릭 DJI 글로벌사업 파트너십 본부장. /SK텔레콤 제공

두 회사는 지난 8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SK텔레콤은 자사가 개발한 ‘T라이브 캐스터’ 기반의 고성능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인코더, 서버 소프트웨어 등 관련 솔루션을 DJI에 제공한다. 이 솔루션을 이용하면 DJI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의 전송 지연율이 낮아져 고화질(HD)급 화질로 전송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LTE(4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고화질 영상 관제 솔루션은 스마트폰의 카메라 및 통신 모듈을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다양한 촬영장비에 스트리밍 인코더를 설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