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포함한 한국 수도권 일대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탄소는 기후변화를 초래하는 온실가스의 주범으로 꼽힌다.

대니얼 모런 노르웨이 과학기술대 교수팀이 세계 189개국 1만3844개 도시를 대상으로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다. 국제학술지 ‘인바이런멘탈 리서치 레터스’는 최신호에서 이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연구진은 해당 도시를 행정구역이 아니라 격자 형태로 나눠 인구와 소득에 따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구했다. 한국은 경기 일부 도시, 인천 일부 등 인접 지역을 합쳐 서울 인구를 2125만4000명으로 계산했다. 이런 방식으로 미국 뉴욕 인구도 851만7000명이 아니라 1364만8000명으로 계산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서울을 포함한 100개 도시는 세계 배출량의 18%를 차지했다. 서울이 224.3~327.9Mt(1Mt=100만t)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중국 광저우(225.8~318.2Mt)다. 그 뒤를 이어 뉴욕과 홍콩 로스앤젤레스 상하이가 3~6위를 차지했다. 배출량 상위 500대 도시에는 부산(50위) 대구(115위) 대전(126위) 광주(132위) 울산(155위) 등 한국 11개 도시도 포함됐다.

연구진은 인구 밀도와 소득 수준이 높은 도시에서 이산화탄소가 집중 배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98개국에서 배출량 상위 세 개 도시가 국가 전체 배출량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