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구성훈 삼성證 사장과
북한 리서치 강화 방안 논의
“미·북 정상회담은 경제적 측면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한국 기업과 경제는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이할 것이다.”

짐 로저스(오른쪽)와 구성훈 삼성증권 사장이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만나 북한 경제 리서치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증권 제공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는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구성훈 삼성증권(27,950100 -0.36%) 사장과 만나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 증시가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로저스는 과거 조지 소로스와 함께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간 4200%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유명하다. 로저스는 이날 구 사장과 미·북 정상회담 후 북한 경제개발 전망과 북한 리서치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로저스는 2015년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고, 2016년에는 북한 화폐와 채권투자를 언급하는 등 북한 투자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여왔다. 그는 “북한 경제개발이 본격화하면 지도자 김정은의 풍부한 해외경험이 부각될 수 있다”며 “한국 자본이 북한의 잘 교육된 젊은 인력 및 풍부한 자원과 결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도 북한 경제나 투자와 관련한 체계적인 분석자료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했다. 그는 “최근 삼성증권 등 한국 증권업계가 적극적으로 북한 리서치에 나선 것은 글로벌 투자자들을 위해서도 시의적절하고 선제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7일 업계 처음으로 북한투자전략팀을 신설했다. 다음주 북한 관련 첫 리포트를 낼 예정이다. 구 사장은 “중국과 베트남의 경제개방 당시 상황을 참고해 북한 경제개방 이후 시장 영향을 분석할 것”이라며 “중장기 관점에서 종합적인 투자 아이디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