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조망 가능한 7구역
2월 분양가 두 배에 손바뀜

오는 11월 입주를 앞둔 서울 동작구 ‘흑석 아크로리버하임(흑석7구역 재개발)’(조감도) 가격이 빠르게 뛰고 있다. 최근 전용면적 59㎡가 13억원에 거래됐고 요즘은 분양가에 10억원 가까이 웃돈이 붙었다. 한강 조망권을 확보한 새 아파트란 점이 인기 요인이라고 인근 중개업소들은 설명했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8층 20개 동 규모다. 전용 39~135㎡ 1073가구로 구성됐다. 흑석뉴타운에서 한강과 가장 가까운 재개발 단지다. 효사정근린공원을 사이로 노량대교와 한강을 마주보고 있다. 서울지하철 9호선 흑석역이 도보권에 있고 노량진공원, 중앙대병원,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한강 조망권 가구가 연이어 거래되며 일대 신고가를 쓰고 있다. 전용 59㎡ 입주권은 지난 2월 13억원에 거래됐다. 2016년 6월 평균 분양가 6억3170만원에 공급된 주택형이다. 서울 ‘강남3구’가 아닌 곳에서 전용 59㎡가 10억원 안팎에 거래된 단지는 많지 않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 래미안푸르지오’, 성동구 옥수동 ‘래미안 옥수리버젠’, 종로구 교남동 ‘경희궁자이’, 용산구 이촌동 ‘한가람건영’ 정도다. 한강 조망권이 없는 입주권·분양권은 8억5000만원에서 11억원 사이에 거래되고 있다.
전용 84㎡는 올초 13억원 선에 거래됐다. 한강 조망권을 갖춘 분양권은 요즘 16억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웃돈이 약 9억7000만원에 달한다. 분양권에 10억원 가까운 웃돈이 붙는 것은 강남3구에서도 흔치 않다. 강남구 개포동에 들어서는 ‘래미안블레스티지’ 전용 99㎡는 지난 4월 24억원에 팔렸다. 2016년 15억8000만원에 분양된 주택형이다. 웃돈이 8억2000만원 정도 붙은 셈이다. 같은 해 인근 일원동에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스’ 전용 106㎡는 지난 2월 23억2741만원에 팔렸다. 이 주택형은 평균 18억7320만원에 분양됐다.

바로 옆 서초구 일대 한강 조망권 아파트보다는 아직 가격이 저렴해 수요가 넘어오고 있다는 것이 인근 공인중개업소의 설명이다.

흑석동 H공인 관계자는 “흑석동은 용산, 반포·잠원 일대 아파트와 일정 갭을 두고 시세를 따라간다”며 “강남권보다 싼 가격에 한강 주변에 전셋집을 얻으려는 수요와 일부 갭투자 문의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