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취재를 하던 취재진이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를 받은 데 대해 사과했다.

KBS는 8일 'KBS뉴스9' 방송에서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취재를 하던 취재진 2명이 현지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KBS는 "현지 경찰과 사법당국의 판단을 존중하며,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상황에서 의욕이 앞서 취재 과정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KBS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특별취재팀은 향후 싱가포르 현지 법규를 준수하며 취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