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소 1만곳 이상 증설
중국 광둥성 선전시가 올해 모든 택시를 전기자동차로 교체하기로 했다고 관영 차이나데일리가 8일 보도했다. 이는 2020년까지 모든 택시를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당초 계획을 2년 앞당긴 것이다. 전기차 택시 보급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이뤄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선전시 교통운수위원회는 우선 다음달 말까지 시내 모든 공유 택시에 대해 전기차만 등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어 올해 말까지 운행되는 전체 택시 2만여 대를 모두 전기차로 교체하기로 했다.

선전시는 전기 택시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올해 5200곳의 고속 충전소를 새로 짓고 주거지역에도 5000곳의 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선전시에는 총 12만 곳의 충전소가 갖춰져 있다.
2010년 5월 중국 도시 가운데 가장 먼저 전기차 택시를 도입한 선전에선 전체 택시의 60%를 웃도는 1만2500여 대가 전기차 택시다. 작년 10월 말 7300대에서 6개월 새 거의 두 배로 늘었다. 시내버스 1만7000여 대는 지난해 모두 전기버스로 바뀌었다. 선전시 관계자는 “연내에 교체 사업이 마무리되면 오염물질 배출량이 연간 11만t에서 200t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국 2위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인 비야디(BYD)의 본사가 있는 선전은 중국의 대표적인 신에너지차 도시로 꼽힌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기차를 비롯한 신에너지차 보유대수는 15만6726대에 달한다. 광둥성 전체 신에너지차가 20만 대 정도인데 이 중 약 80%가 선전에서 운행되고 있는 셈이다. 선전시뿐 아니라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가 앞다퉈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추진하면서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가파르게 늘고 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