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의 국내 채권보유 잔고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8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08조4천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3조2천억원 늘었다.

기존 최고치인 4월 말 잔고(105조2천억원)를 한달 만에 뛰어넘으며 사상 최대치를 새로 썼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2조1천억원, 통안채 3조1천억원 등 총 5조3천억원을 순매수했다.

한국과 미국의 금리 역전에도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와 스왑 포인트(선물환율-현물환율) 역전 폭의 지속으로 외국인 재정거래가 확대됐다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지난달 채권발행 규모는 전월보다 2천억원 감소한 61조2천억원이었다.

회사채, 통안증권,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은 줄고 국채 발행은 증가했다.

채권 발행액에서 상환액을 뺀 금액인 순발행액은 21조4천억원으로 채권발행 잔액도 사상 최고인 1천900조원을 기록했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총 36건 2조7천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우량기업의 금리 인상 전 발행 수요가 증가했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8조6천740억원이고, 참여율은 작년 5월보다 11.0% 포인트 상승한 314.4%였다.

등급별 참여율은 AA등급 이상 292.7%, A등급 380.5%, BBB등급 이하 380.0%였다.

지난달 장외채권 거래량은 금리 변동성 확대에 따른 거래 증가로 전월보다 23조4천억원 증가한 412조2천억원이었다.

일평균 거래량은 2조원 증가한 20조6천억원이었다.

채권 종류별 거래량 증감분을 보면 국채는 14조7천억원, 통안증권은 14조5천억원 각각 늘었다.

금융채, ABS, 회사채는 각각 3조6천억원, 2조6천억원, 2조1천억원 감소했다.

투자자별 거래량은 증권사 간 직매, 은행, 국가·지자체의 채권 거래가 각각 23조9천억원, 2조7천억원, 1조2천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국내 채권 금리는 대외 요인에 따라 변동성을 확대하면서 상고하저 흐름을 보이다가 안전자산 선호로 강세장을 나타내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하락했다.

지난달 중순 이후 유가 하락,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의 비둘기파 해석, 한국 금통위 금리 동결, 이탈리아 정치 불확실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등으로 금리가 하락 시현했다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