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하는 이재명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사전투표 첫날인 8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투표했다.

이 후보는 부인 김 씨와 함께 남양주시 별내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아 투표권을 행사했다.

그는 투표 후 "제 옆엔 아내가 있다"며 "분명히 말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스캔들 의혹을 일축했다.

부인 김 씨와의 동반 행보를 통해 스캔들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선거가 기본적으로 경쟁이지만 근거 없는 흑색선전과 낭설이 너무 난무한다"며 "국민은 판단을 흐리는 억지 주장에 현혹되지 않으실 거라 확신한다. 현명한 선택을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