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전셋값이 올해 최저를 기록했다. 송파구 아파트 전셋값은 5주 연속 서울에서 가장 큰 폭으로 추락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84㎡(21층)는 지난달 19일 7억5000만원에 세입자를 구했다. 직전달 거래가격(8억9000만원)에서 한 달 새 1억4000만원 떨어졌다. 지난 3월엔 7억9000만~8억7000만원에 전세거래가 이뤄졌다. 매매는 지난 2월 이후 거래가 뚝 끊겼다.
송파구 전셋값 내림세는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송파구 전셋값은 전주 대비 -0.38% 떨어졌다. 5주 연속 서울에서 가장 크게 추락했다. ‘트리지움’ 전용 84㎡A(8층)도 지난 1일 7억8000만원에 전세 거래되며 올해 최저를 기록했다. ‘잠실엘스’는 전주 대비 500만원 가량 전셋값이 빠졌다. 전셋값에 이어 송파구 집값도 전주 대비 -0.2% 떨어지며 서울에서 가장 크게 하락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오는 12월 1만 가구 규모 ‘헬리오시티’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 전셋값 내림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