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 집 공개

가수 송대관이 새로 마련한 집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던 송대관은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의 빚을 떠안았다.

아내의 잘못으로 빚을 지게 됐지만 송대관은 이혼이 아닌, 아내의 손을 잡고 위기를 이겨내기로 했다. 그렇게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송대관은 160억 원의 빚 중 90%를 탕감했다.
송대관은 빚을 갚기 위해 70억 상당의 집을 팔고, 월세 생활을 해왔다. 그러나 이날 송대관은 월세 생활을 청산하고 새 집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송대관의 집은 아내의 손길이 구석구석 닿아있는 깔끔한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었다.

송대관은 '개인회생 중 집 마련이 가능하냐'라는 제작진 질문에 "나는 졸업을 했다. 법원에서 한 1년을 지켜본 뒤 정한 금액을 잘 갚으면 졸업이라는 것을 시켜준다"라며 "통장도 만들 수 있게 해주고. 내가 이 집을 자산으로만 샀겠는가, 은행의 도움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테리어랄 것도 없이 내가 업자를 불러 조금 손을 봤다. 친구들이 소품과 수납장 등을 선물해줬다"라며 "이 나이에 집 한 채도 없으면 마음에 안정이 안 되더라. 그래서 집부터 샀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