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파트너스자산운용은 8일 선두권 버스운수업체들과 효율성 증대를 통한 투자 활성화 및 한국형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운용사는 사물인터넷(IoT)에 기반을 둔 차량관리시스템 도입으로 만들어낸 '스마트버스 담보부투자펀드(이하 스마트버스펀드)'를 출시한 바 있다. 스마트버스펀드 시리즈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매출처를 보유한 노선버스, 시내버스, 고속버스, 전세버스 등 다양한 여객운수업으로 투자대상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버스운수업의 효율성 증대를 통해 투자를 활성화하고, 대중교통서비스의 질을 개선해 추가적인 수요를 창출하는 한국형 모빌리티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운용사 측은 설명했다.

플랫폼파트너스운용 관계자는 "예약·결제·위치기반 서비스 등 IT인프라 구축, 혁신적인 금융 프로그램, 선진화된 차량관리 도입 등 운수업 종사자와 시민이 상생하는 합리적 제도에 기반한 '한국형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을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