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무공해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수소차의 가격을 낮추고 충전소를 대폭 확충한다.

정부는 8일 제1차 혁신성장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환경부의 '전기·수소차 보급 확산을 위한 정책 방향'을 보고 받고 심의 및 의결했다고 밝혔다.

무공해 자동차인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을 확대해 대도시 미세먼지를 개선하고 온실가스를 줄여 지구온난화를 억제하는 동시에 전기·수소차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재도약 기회를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 수소차 1만5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작년 기준 전기차와 수소차 누적 보급량은 각각 2만5593대, 177대 수준이다.

보급 확산을 위해 2022년까지 보조금 지원은 유지하고 내연기관차와의 가격차이와 핵심부품 발전속도, 보급 여건 등을 고려해 지원단가를 조정한다.

이와 함께 대형 수소버스 1000대 보급 계획을 세우고 이를 위해 내년 5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20대를 운영하는 시범사업을 거쳐 양산체계를 구축한다.
충전시설도 대폭 늘어난다. 2022년까지 전국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의 경우 아파트 등 공동주택 충전지 설치 환경을 개선하고 완속 충전기는 매년 1만2000기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차 충전소는 휴게소 160곳, 도심 거점 150곳 등 주요 거점에 집중 설치 예정이다.

전기차 및 수소차 개발 역량 지원도 강화된다. 전기차 500㎞ 이상 주행 가능한 배터리 등의 성능 향상과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충전기술 등이 해당된다.

수소차는 가격을 7000만원 수준에서 5000만원 수준으로 낮추고 내구성을 향상, 충전소의 국산화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