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전시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

삼성전자(44,000250 -0.56%)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InfoComm 2018)'에서 덴마크의 고품격 오디오 업체 '스타인웨이 링돌프(Steinway Lyngdorf)'와 파트너십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먼저 인포콤에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전시하고, 8일부터는 전세계 동시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스타인웨이 링돌프' 유통 채널을 통해 '더 월' 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최고급 오디오 브랜드 '스타인웨이 링돌프'는 160년 역사의 미국 피아노 브랜드인 '스타인웨이 & 선스(Steinway & Sons)'와 오디오계 거장인 덴마크의 피터 링돌프(Peter Lyngdorf)의 합작으로 2005년에 설립됐다.
삼성전자의 '더 월 프로페셔널'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로 색 순도가 높은 소자를 사용해 LED 사이니지보다 정확하고 넓은 색 표현이 가능하다. 또 HDR10 와 초저반사 기술이 적용돼 어두운 암실뿐만 아니라 밝은 야외에서도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오디오 시스템은 정교하게 제작된 양지향성 다이폴(Dipole) 스피커와 독자 기술인 '룸 퍼펙트(Room Perfect™)'*를 통해 어떤 공간에서도 왜곡 없는 순수한 원음과 생생한 사운드를 재현하기 때문에 기존 오디오와는 차원이 다른 청각 경험을 제공한다.

룸 퍼펙트는 청음 공간의 가구 배치와 방 모양, 크기 등 환경을 인지하고 보정해 최적의 이퀄라이징을 자동으로 설정하는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독자적인 기술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더 월'의 홈 시네마 사업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과 하이엔드 오디오 기술이 결합된 최고급 패키지로 AV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