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8일 현대산업에 대해 HDC현대산업개발로 분할 재상장할 예정으로, 높아진 건설업 밸류에이션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유지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남북 관계 개선 이후 북한 경제개방 기대감으로 건설업 밸류에이션은 상향조정됐다"며 "HDC현대산업개발 올해 순이익은 3946억원으로 전망하며 건설업 평균 주가수익비율(PER) 8배를 적용해도 사업가치는 3조1500억원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시 배당성향도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 평균 배당성향은 20% 수준으로 지주사 체제로 전환 시 배당성향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목표 분양 물량을 달성해 자체사업이 확대되면 밸류에이션 할인이 해소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상반기 7000세대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추정(당초 5000세대 목표 대비 초과 달성)된다"며 "70% 이상 수도권 권역, 40% 이상 자체사업으로 분양 리스크는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추정했다.

존속법인으로 남는 HDC는 현대아이파크몰, HDC신라면세점, 아이서비스, 아이앤콘스를 자회사로 보유한다. 그는 "사업가치는 7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되며 영업용 부동산(강남구 삼성동 등) 3936억원, 삼양식품 지분가치 1400억원, 현물출자로 HDC현대산업개발 지분 13% 추가 확보까지 감안하면 사업가치는 1조800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