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미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 합의 서명 가능"
"김정은 친서는 안부…따뜻하고 좋은 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7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고 현지 외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종전에 대한 합의에 서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를 분명히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의 비핵화는 남한과 북한 등 모든 한국, 그리고 세계 모든 사람들의 번영과 안전, 평화의 새로운 시대로 우리를 안내할 것"이라며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북한과 세계를 위해 실로 밝고 새로운 미래를 가져다줄 것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제재를 언급하는 등 압박 발언도 이어갔다.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는 전적으로 효력을 발휘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이 잘 안 되면 걸어 나올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일본 납북자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거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일 백악관을 예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받은 김 위원장 친서에 대해서는 "단지 안부 인사 내용"이라며 "따뜻하고 좋은 편지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오늘 매우 생산적이고 소중한 논의를 했다"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북미 정상회담에) 매우 도움이 됐다. 북한과 한국, 일본과 미국 그리고 세계를 위해서도 (북미 정상회담은)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의 관계는 소중하고 이 중요한 순간에 도달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몇 주간 매우 긴밀한 의사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