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혁신처, 내년 시범운영
업무능력이 뛰어난 7·9급 공무원을 고속 승진시키는 ‘속진임용제(패스트트랙)’가 내년 상반기 시범 도입된다. 역량과 업무성과가 뛰어난 7·9급 공무원을 발탁, 행정고시(5급) 출신들과 경쟁구도를 형성해 행정 효율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은 7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김 처장은 “고위공무원단 구성을 보면 5급 출신이 75.1%인 반면 7급 출신이 4.6%, 9급 출신은 1.6%에 불과하다”며 “9급에서 5급까지 승진하는 데도 평균 25년4개월이 걸린다”고 말했다. “누가 봐도 공정하고 수용 가능하도록 평가 방식을 도출해 내년 상반기 몇몇 부처에서 시범 운영한 뒤 전 부처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특별승진’ 평가 방식과 관련해 “시험 승진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 처장은 “시험 방식의 승진은 업무시간에 시험 준비를 하는 등 여러 부작용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정책 이슈와 관련한 대안 개발 능력 등을 보는 역량평가 방식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처장은 최근 남북한 해빙무드에 맞춰 공무원 대상 통일교육을 강화한다고도 했다. 인사처는 이달 말 경제부처 4급 이상 공무원 20명, 다음달 비경제부처 과장급 20명을 독일 베를린자유대로 보내 통일 관련 교육을 받게 할 예정이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