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주민·의회 "이전 반대"
서울시, 대체부지 없어 난감
차량기지, 진접 이전은 순항
서울시가 동북권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히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2단계 사업인 창동차량기지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창동차량기지가 이전할 남양주 진접차량기지 공사가 이달 첫 삽을 떴다. 하지만 2단계 개발 대상지에 포함돼 있는 도봉면허시험장은 아직 이전 장소조차 확정하지 못해 진통을 겪고 있다. 서울시와 도로교통공단, 남양주시 등 이해 관계자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사업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7일 서울시와 도로교통공단 등에 따르면 남양주시 진접읍의 철도차량기지 공사가 이달 초 착공했다. 공사 기간은 6년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부지가 당초 예정지보다 떨어진 산 쪽에 있어 평지보다 더 많은 공사 기간이 소요된다”며 “진접차량기지가 완공되면 열차를 이동시킨 뒤 창동차량기지 개발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창동차량기지 바로 옆 도봉면허시험장은 아직 이전 부지를 확정짓지 못했다. 서울시는 창동차량기지(18만㎡)와 도봉면허시험장 부지(6만7000㎡)를 포함한 24만7000㎡를 혁신산업거점과 중심업무 지역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은 총 3단계로 구성돼 있다. 창동역 환승주차장과 문화체육시설 부지 4만6217㎡에 들어서는 창업거점이 1단계다. 3단계는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에 들어서는 복합환승센터다. 한국고속철도(KTX)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이 이곳을 지날 예정이다.
2단계 사업 진행을 위해선 도봉면허시험장 이전이 필요하다. 이 부지는 대부분 경찰청이 소유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면허시험장 운영과 이전에 관한 부분은 도로교통공단의 방침에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로교통공단 측은 “지난해 7월27일 서울시와 노원구, 도로교통공단, 경찰청 관계자가 모여 협의한 결과 남양주시로 이전하는 안을 결정했다”며 “하지만 남양주시 주민과 시의회 반발에 부딪혀 더 이상 논의가 진전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체부지가 있어야 이전하기 때문에 서울시가 이를 물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난감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도로교통공단은 서울 시내에서 대체부지를 찾아달라고 요청했지만 마땅한 부지를 찾을 수 없다”며 “현재로선 남양주시 이전이 가장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남양주 시민들이 면허시험장을 혐오시설로 여기는데 면허시험장은 필요시설로 해당 지역 상권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면허시험장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박진우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