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결과 발표
궐련형 전자담배에 1급 발암물질...타르는 더 많아
아이코스 측 "단순 비교 적절치 않다"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물질 적다’ 다시 입증 주장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의 대체제품이지 금연보조제 아냐"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사진=연합뉴스)

일반 담배보다 건강에 덜 유해하다고 알려진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1급 발암물질' 성분이 5개나 검출됐고 특히 타르는 일반 담배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발표를 통해 지난해 8월부터 궐련형 전자담배에 포함된 니코틴과 타르 등 11개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벤젠 등 1급 발암물질 5종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BAT 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의 타르 평균 함유량이 각각 4.8mg, 9.1mg, 9.3mg으로 일반담배의 타르 함유량 0.1∼8.0mg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니코틴은 0.1~0.5㎎이 검출돼 일반 담배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 담배처럼 중독성이 있고, 발암물질도 검출돼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_ 사진=연합뉴스

WHO 저감화 권고 9개 성분 중 IARC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 6개를 살펴본 결과, 함유량 범위는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이었다. 1,3-부타디엔은 3개 제품 모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IARC가 2B급 발암물질로 보는 아세트알데히드의 검출량은 43.4∼119.3μg였다.

그밖의 분류 성분인 아크롤레인은 0.7∼2.5μg, 일산화탄소는 불검출∼0.2mg의 결과를 보였다.
실제 흡연자의 흡연 습관을 고려해 흡입부피와 흡입빈도를 강화한 시험법인 HC(헬스캐나다)를 적용해봤더니 이들 유해성분은 ISO 시험방식보다 1.4∼6.2배 더 많이 검출됐다.

3개 제품에 포함된 발암물질의 농도는 일반담배보다는 적은 수준이었다. 디스플러스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일반담배 5종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의 양을 100으로 봤을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내뿜는 니트로소노르니코틴은 20.8, 포름알데히드는 20.3, 아세트알데히드 28.0, 아크롤레인 16.4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세계보건기구 등 외국의 연구자료 등을 종합해 볼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결과에 한국필립모리스 측은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의 타르 함유량의 단순 비교는 적절하지 않으며, 배출물의 구성성분과 각 유해물질의 양을 비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발암물질이 존재한다는 점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며, 발암물질이 대폭 감소했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유해성분의 함유량을 통한 유해성 비교는 적절치 않다는 결론은 흡연자들이 가장 해로운 담배제품인 태우는 일반담배에 머무르게 하는 결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담배와 태우지 않는 제품 간의 차이를 사실적이고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전달해 흡연자들이 자신의 건강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타르는 담배연기에서 물과 니코틴을 뺀 나머지를 지칭하는 것으로, 특정한 유해물질이나 성분이 아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증기와 일반담배의 연기는 구성성분이 질적으로 다르기 때문에 배출총량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배출물의 구성성분과 각 유해물질의 배출량을 비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의 대체제품이지 금연보조제가 아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전자장치로 가열하여 발생하는 증기에 포함된 니코틴을 일반담배와 비슷한 수준으로 흡수하도록 하되, 불에 태워 발생하는 각종 유해물질이 현저히 감소하도록 고안된 제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가 없다"는 주장과 대치되는 면이 있어 당분간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미국 필립모리스가 지난해 5월 국내에 아이코스를 내놓으며 첫선을 보인 궐련형 전자담배는 출시 11개월만에 1억6300갑(1갑당 20개비)이나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