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태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최태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최태준이 SBS ‘훈남정음’에서 섬세하고 자상한 매너남의 면모를 보였다.

최태준(최준수 역)은 지난 6일 방송된 ‘훈남정음’에서 황정음(유정음 역) 몰래 파티에 참석했다. 그녀를 깜짝 놀라게 해줄 생각에 마음이 부풀었다. 하지만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의 정음을 알아차리곤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려 노력했다.
최태준은 난감한 상황에 놓인 황정음 앞에 흑기사처럼 등장해 남궁민(강훈남 역)이 보고 있는 앞에서 당연하다는 듯 그녀를 챙겼다. 또한 짧은 치마를 입은 정음에게 입고 있던 외투를 벗어 무릎을 덮어줬고, 굽이 높은 신발 때문에 넘어질 뻔한 정음을 자신에게 기대도록 했다.

그런가 하면 최태준이 황정음에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중요한 PPT 자료를 집에 놓고 온 최태준은 황정음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는하던 일까지 멈추고 달려온 정음에게 그는 선풍기로 더위를 식혀줬다. 이 과정에서 최태준이 황정음의 목선을 보고는 눈빛이 흔들렸고 귀까지 빨개지며 부끄러워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