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공장 폐쇄 이후 경영 정상화에 나선 한국GM이 미국 등에서 경쟁력이 검증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국내에 들여오겠다고 밝혔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6일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2018 부산 국제모터쇼'의 전야제로 열린 '쉐비 록스'(Chevy Rocks)에서 이같이 말했다.

카젬 사장은 "(앞으로) 5년간 15종의 신제품을 내놓으며 지금껏 쉐보레가 국내 시장에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면모로 고객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국내 생산모델은 물론, SUV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 본토에서 성능과 가치가 확인된 유수의 글로벌 SUV의 국내 시장 출시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 한국GM이 GM(제너럴 모터스) 본사가 생산한 주요 SUV 모델을 대거 국내에 도입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동안 한국GM은 국내 시장에서 주로 세단을 많이 출시했지만 GM 본사는 SUV가 라인업도 더 다양하고, 판매량도 많다.

GM 본사의 이런 역량을 활용해 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내수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한국GM은 그 첫 '타자'로 부산 국제모터쇼에서 중형 SUV '이쿼녹스'를 선보이고 국내에 출시한다.
한국GM 관계자는 "이쿼녹스는 쉐보레가 5년간 15종의 신차를 선보인다는 계획에 따라 '더 뉴 스파크'에 이어 출시되는 두 번째 신제품이며, 향후 제품 투자와 판매 차종 확대를 집중해나갈 쉐보레 SUV 라인업의 개막을 알리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쿼녹스는 지난해 미국에서 29만 대의 판매고를 올린 쉐보레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다.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 부사장은 "1935년 SUV의 개념을 처음 도입한 쉐보레는 오랜 기간 글로벌 SUV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왔다"며 "SUV 모델의 내수시장 판매 비중을 향후 63%까지 끌어올리며 쉐보레 브랜드의 진면모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GM은 또 부산 모터쇼에서 대형 SUV '트래버스'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국내에 공개한다.

트래버스 역시 이쿼녹스의 후속 타자로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콜로라도는 출시를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