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에서 팔린 친환경자동차 5대 중 1대는 전기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등 전기차 신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전기차 시대가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6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4월까지 국내 완성차 업체가 판매한 전기차는 5542대로 하이브리드카와 수소전기차 등을 포함한 전체 친환경차 판매량(2만4418대) 중 22.7%를 차지했다.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전기차가 처음 선보인 2012년엔 판매 비중이 1.8%에 그쳤으나 2016년 10.2%로 처음 10% 벽을 넘은 뒤 2년 만에 20%를 돌파했다.

새로운 전기차가 잇달아 출시되는 점도 전기차 시장 확대 기대를 키우고 있다. 현대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지난달부터 출고를 시작했고, 한국GM은 글로벌 전기차인 ‘볼트 EV’ 5000대를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기아자동차의 SUV ‘니로 EV’도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코나 일렉트릭은 예약 한 달 만에 1만8000대 이상 팔렸다. 볼트 EV도 지난달에만 1000대가 계약됐고, 이달엔 1500대가량이 판매될 것으로 한국GM은 보고 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