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오는 2025년이면 새로 판매되는 전 세계 승용차 10대 중 1대는 전기자동차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블룸버그는 최근 이 같은 전망을 담은 '전기차 전망 2018'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연간 전 세계 승용차 신규 판매량 중 전기차의 비중은 2020년 3%를 찍은 뒤 2025년이면 11%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2030년에는 28%, 2035년에는 43%, 2040년에는 55%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블룸버그는 예상했다. 2040년이면 세계에서 팔리는 승용차의 절반 이상이 전기차가 된다는 것이다.

판매 대수로 보면 2017년 110만 대에서 2025년 1천100만 대, 2030년 3천만 대, 2040년 6천만 대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서 말하는 전기차는 순수 전기차(BEV)는 물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를 포함한 것이다.

전기차 시장의 중심은 단연 중국이 될 것으로 블룸버그는 내다봤다. 중국은 상대적으로 늦게 뛰어든 내연기관 자동차 시장을 건너뛰고 곧장 전기차 시장에 주력해 전기차 업계의 1위가 된다는 산업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블룸버그는 2040년까지 줄곧 중국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했다. 특히 흥미로운 점은 전기버스 시장의 성장이 전기 승용차보다 더 빠를 것으로 예상한 대목이다.
보고서는 "전기버스는 유해한 배기가스를 줄이고 도시의 대기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촉망받는 방안 중 하나"라며 "이미 전 지구적으로 30만대 이상의 전기버스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으며 그 대부분은 중국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 2019년부터 전기버스의 보유 비용이 전통적인 내연기관 버스의 보유 비용보다 저렴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시내버스 판매량의 84%가 전기차로 대체될 것"이라며 "또 2040년이 되면 전 세계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버스가 230만 대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이 지난해 글로벌 전기버스 시장의 99%를 차지하며 전기버스 시장을 이끌어왔다"며 "나머지 국가들은 중국을 따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유차량의 성장도 전기차의 확대에 영향을 미칠 변수로 꼽았다. 보고서는 "전 세계 공유차량의 규모는 현재 500만 대도 안 되지만 2040년까지는 2천만 대를 넘을 것"이라며 "그때가 되면 전기차 유지비가 적게 들기 때문에 공유차량의 90% 이상이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