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는 모의평가가 7일 시행된다.

6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다음날 전국 2054개 고등학교와 420개 지정학원에서 수능 모의평가를 동시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이번 모의평가는 올 11월15일 치러질 본 수능의 출제방향과 난이도를 파악할 수 있는 시험이다.

평가원은 6월과 9월 두 차례 공식 모의평가를 치러 수험생에게 문항에 적응할 기회를 주고 개선해야 할 점을 찾아 수능에 반영한다.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지난해 6월보다 4585명 늘어난 59만2374명이다. 재학생은 51만6411명, 졸업생 등은 7만5963명이다.

시험은 오전 8시40분 국어영역(1교시)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 3교시 영어, 4교시 한국사 및 사회/과학/직업탐구,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순으로 실제 수능과 똑같이 치러진다.

이의신청 기간은 오는 10일 오후 6시까지다. 정답 확정일은 19일이고, 채점 결과는 28일까지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