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혁신적 기업 100대' 순위에 네이버(112,5000 0.00%) 9위를 포함해 한국 기업 4개가 이름을 올렸다.

6일 포브스의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순위에 따르면 네이버는 9위에 올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0위 안에 들었다.

이 순위는 신기술이나 서비스를 얼마나 지속해서 만들 수 있는지 평가해 지수화한 '혁신 프리미엄'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네이버는 100%를 기준으로 64.62%를 받았다.

네이버에 이어 셀트리온(224,0005,500 2.52%) 14위(62.3%), 아모레퍼시픽(161,000500 -0.31%) 18위(60.81%), LG생활건강(1,151,00012,000 -1.03%) 27위(55.26%) 순이었다.
올해 순위에선 미국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인 서비스나우가 100위권 내 진입과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클라우드 기반 재무·인사 관리 업체인 워크데이도 명단에 처음 등장하면서 2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였던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세일스포스는 3위로 내려앉았고, 전기차 업체 테슬라도 4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10위권 안에는 미국 기업만 8개가 포함됐다. 아마존(5위) 넷플릭스(6위) 인사이트(7위) 힌두스탄유니레버(8위) 페이스북(10위) 등이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