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가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첩보 멜로 드라마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이 2019년 방송을 확정 짓고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로 도약한다.

드라마 '이몽'(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드라마로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과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영애 분)이 상해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김원봉 역을 포함한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이 진행 중이며 올 가을 몽골, 상해 등의 로케이션을 시작으로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몽’의 촬영이 코앞에 다가오자 아시아 전역 및 미주, 이란과 중동 등에서까지 판권 문의가 뜨겁다는 전언. 더욱이 2019년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민족영웅들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 ‘이몽’에 대한 국내외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태양의 후예’의 제작총괄로 최근 ‘이몽’ 프로젝트에 합류한 한석원 부사장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몽’은 다가오는 2019년, 글로벌 프로젝트의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에 걸맞게 국내외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퀼리티 높은 드라마를 선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밝혔다.
이영해의 복귀작인 '이몽'이 앞서 그가 주연한 사전제작 드라마 '사임당'의 참패를 설욕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해 방영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는 이영해 송승헌 등 톱스타들의 출연으로 천재화가 사임당의 불꽃같은 삶을 다루며 관심을 끌었지만 한 자리대 시청률을 벗어나지 못하고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당시 경쟁작이었던 KBS 2TV 드라마 '김과장'이 동시간대 1위에 올라서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흡수했지만 '사임당, 빛의 일기'는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지 못했다.

한편, 이영애 주연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현재 캐스팅 막바지에 있으며, 2019년 전 세계 방송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