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고등교육재단 선발 유학생들에 당부

"내가 받은 혜택을 사회에 어떤 방식이 됐든 환원하겠다는 마음을 가져주십시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5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국고등교육재단 선발 유학생 30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한 뒤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SK가 밝혔다.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장학생들을 만난 최 회장은 "여러분은 자원 하나 없는 대한민국의 핵심 자산"이라며 "사회와 함께 자란 인재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각자의 성취를 사회와 공유하겠다는 태도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이어 "요즘 저의 고민은 사회적 가치가 활발히 창출되는 사회생태계 조성"이라며 "여러분도 어떤 나무로 자라서, 어떤 생태계를 형성해 나갈지, 어떻게 사회문제를 해결할지 지금부터 고민해달라"고 부탁했다.
최 회장은 매년 '신입사원들과의 대화'에 빠짐없이 참석하고 고등교육재단이 선발한 장학생들과 만나고 있다.

이는 인재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 때문이라고 SK 측은 설명했다.

최 회장의 선친인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은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 아래 1974년 비영리 공익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은 지금까지 3천600여 명의 장학생을 지원했고, 727명의 해외 명문대학 박사학위자를 배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