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대환이 신들린 애드리브의 비결을 밝혔다.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서울에서 OCN 새 주말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오대환은 인상파 행동대장 이용기 역을 맡아 맛깔스러운 신스틸러로 얼굴을 드러낼 예정이다. 평범함을 거부하는 개성으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한다.

이정효 감독은 오대환에 대해 '신의 한수'라고 입을 모았다. 그는 "대본에서 두각을 나타내지는 않았다. 오대환이 하는 순간, 그의 모든 애드리브이 드라마에 다 반영된다. 저 캐릭터가 살았다. 저도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칭찬했다.
오대환은 "예능에서 경찰을 하고 작품에서도 경찰 아니면 깡패였다. 이용기 역할에서 시대에 맞는 파마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의 칭찬에 대해 "애드리브는 제가 살려고 하는 거다. 묻힐 까봐, 양이 많이 없어서, 살려고 치다 보니 나온거다. 워낙 현장이 재밌다.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털어놨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BBC가 2006년 방영한 동명의 수사물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굿와이프'로 한차례 리메이크의 묘미를 선사한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최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