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경호가 '라이프 온 마스' 출연 이유로 이정효 감독을 꼽았다.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서울에서 OCN 새 주말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슬기로운 감빵 생활’에서 새로운 결의 연기를 선보였던 정경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다른 인생 캐릭터 경신을 준비하고 있다. 극중 두뇌파 2018년도 형사 한태주로 분해 섬세한 감정선을 바탕으로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혼란스러움을 표현한다.

정경호는 이 작품에 출연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무정도시'라는 작품에서 함께 했었다. 사실 '라온마'는 감독님 하신다고 해서, 당연히 하게 됐다. 대본 안보고 하겠다고 해서 했다. 많은 깨달음이 있다. 작품을 선택할 땐 대본을 보고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정효 감독은 "정경호가 대본의 모든 장면에 나올 정도로 힘들고 연기하기 어렵다. 이 어려운 걸 누구와 해야 하지 싶다가 정경호를 괴롭혀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거들었다.

그는 "저도 한 배우와 두 번 작품을 하는 것이 정경호가 처음"이라며 "좋은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정경호 "늘 이런 현장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행복이나 재미 일을 하고 있지 않다라는 현장이 많지 않다. 매번 느끼게 해주는 감독님 고맙다. 출연자들에게도 고맙다. 재밌는 드라마라기 보다는 잘 맞는 드라마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BBC가 2006년 방영한 동명의 수사물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굿와이프'로 한차례 리메이크의 묘미를 선사한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최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