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국내 은행들의 자산건전성이 소폭 개선됐다.

금융감독원이 6일 발표한 '2018년 3월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의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5.34%를 기록하며 전년말 대비 0.10%포인트 상승했다.

1분기 총자본비율이 상승한 배경은 총자본증가율(0.9%)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0.3%)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총자본은 당기순이익 발생(4조6000억원) 등으로 2조원 증가했고, 위험가중자산은 익스포져 증가에 따라 4조원 늘었다.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3.30%, 12.77%를 기록하며 전년말 대비 0.18%p, 0.21%p 올랐다.

은행별로는 씨티(18.94%), 경남(16.47%)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이었고, 국책은행인 수출입(13.26%)과 인터넷은행인 카카오(102,5001,500 -1.44%)(10.96%)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출처_금융감독원.

은행지주회사의 경우 3월말 BIS기준 총자본비율이 14.34%로, 전년말 대비 0.06%p 하락했다. 총자본은 증가(1조9000억원, 1.5%)했으나, 위험가중자산이 더 큰 폭으로 증가(16조5000억원, 1.9%)한 데 기인했다.

은행지주회사별로는 KB(15.08%), 하나(14.85%)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이고 JB(12.10%), BNK(13.32%)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출처_금융감독원.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총자본비율은 1분기중 양호한 영업실적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으나 은행지주회사는 기타 자회사의 위험가중자산이 더 빠르게 증가하면서 총자본비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3월말 총자본비율(국내은행 15.34%, 은행지주회사 14.34%)은 바젤Ⅲ 규제비율을 웃돌고 미국은행(14.34%) 대비로도 양호하다"면서도 "대내외 경제불확실성에 대비해 내부 유보 등 적정 수준의 자본 확충을 유도할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